2019 문화동반자사업, 아태지역 무형유산 전문연수 프로그램 시작

2019 ICHCAP 문화동반자들 ⓒ ICHCAP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이하 센터)는 지난 7월 15일부터 2019 문화동반자사업의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문화동반자사업은 개발도상국의 문화·예술 분야 전문가들을 초청해 5개월간의 전문연수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2005년부터 한국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있으며 그동안 105개국에서 1,100여 명이 참여한 바 있다. 센터는 지난 2012년부터 해당 사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기관으로 동참하고 있다. 올해도 무형유산 전문가들의 역량강화와 국제적 정보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아태지역 내 역량 있는 문화동반자 여섯 명을 선발했다. 

올해 센터와 함께 할 문화동반자들은 다음과 같다.

  • 아브라오 멘돈사 (Abraão Mendonça) – 동티모르 | 유네스코 동티모르 국가위원회 전문관
  • 무하마드 아피프 (Afif Muhammad) – 인도네시아 | 족자카르타 문화사무소 연구원
  • 디파 라이 (Dipa Rai) – 네팔 | 초모룽마 유네스코 센터 이사 
  • 호앙 티 푹 (Hoang The Phuc) – 베트남 |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담당관 
  • 나짐 말리바예바 (Nazym Malibayeva) – 카자흐스탄 | 카자흐스탄 국립박물관 연구관
  • 응웬 티 탄 호아 (Nguyen Thi Thanh Hoa) – 베트남 | 베트남 문화예술연구원 연구관 

문화동반자들은 자국에서의 무형문화유산 관련 경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5개월간 아태지역 무형유산 정보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 및 향후 협력사업 개발을 위한 개별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문화동반자들은 자국 내 무형유산 보호 활동에 대한 정보 제공 및 정보 수집, 센터 실무 참여, 전문가 교류, 무형유산 현장방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무형유산에 대한 이해도를 증진시키는 한편, 한국어 연수 및 문화탐방을 통해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자국의 문화를 알리며 국가 간 문화교류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도 갖는다. 더불어 이번 사업은 아태지역 무형유산 전문가로서 이들 문화동반자들이 센터와 중장기적으로 정보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데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