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무형유산 심사기구 의장에 박상미 교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심사기구 신임 의장에 선출된 박상미 교수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자문위원인 박상미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학부 교수가 지난달 2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인류무형문화유산 심사기구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심사가구 신임 의장에 선출됐다.

심사기구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긴급보호목록, 모범사례와 관련한 등재 및 국제 원조 관련 사안을 심사한다. 박 의장은 노르웨이 출신 에이빈 팔크 부의장과 콜롬비아 출신 마르틴 안드라데 페레스 서기와 함께 오는 12월14일까지 활동한다.

심사기구는 올해 세 차례 심사회의를 통해 신청서 52건을 살핀 뒤 12월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리는 제14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 간 위원회에서 개별 유산에 대한 심사 결정문과 총평을 발표한다.

이번 심사기구 의장 선출로, 무형문화유산 보호 활동에 대한 한국의 기여와 국제적 역할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