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대중 및 학생들과 무형유산의 만남

공연을 마친 학생들과 참석자들의 단체사진 ©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지난 8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2018 중앙아시아 무형유산 영상 및 사진전’이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의 몽골아트갤러리에서 개최되었다. 해당 행사는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이하 센터)가 주최하고, 몽골자연문화유산보호재단(이하 재단)이 주관하였다.

8월 29일 오후 4시 시작된 개막행사에서는 몽골 교육문화부 관계자, 주몽골카자흐스탄 대사관, 주몽골대한민국대사관, 몽골 국내 교육 및 문화분야 인사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또한 해당 영상제에서 선보이는 영상의 몽골 국내 방송보급을 위하여 해외배급을 맡은 한국교육방송공사(이하 EBS)와 몽골국영방송(MNB), 센터 및 재단 간의 4자 업무협약식도 진행되었다. 또한 행사가 끝난 후 울란바토르 시내 노보텔 호텔에서 열린 만찬 행사에서는 센터와 재단이 영상제작에 직접 참여한 감독 등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였다.

컨퍼런스 참가자들의 모습 ©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이어진 30일에는 몽골-러시아 제3중등학교에서 ‘학교에서 만나는 무형유산’을 주제로 학생이 만드는 영상제가 진행되었다. 센터 및 마리엘자 올리비에라(Marielza Oliveira) 북경사무소 소장을 비롯한 동북아소지역회의 참가자들이 참석한 행사에서 학생들은 무형유산 영상을 감상하는 한편, 그룹을 이루어 무형유산 공연을 선보이기도 하였다. 공연을 통해 몽골, 러시아, 중앙아시아,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각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전통무예, 전통노래와 무용 등을 선보이며 해당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청중들에게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31일에는 교육 및 영상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무형유산과 교육을 주제로 한 컨퍼런스가 몽골예술문화대학교에서 열렸다. 발표자들은 몽골 국내 교육과정에서 무형유산 교육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조사하고, 중등·고등교육 등 교육 단위별로 무형유산 교육에 있어서 미디어콘텐츠 활용 방법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하여 EBS는 센터 제작 무형유산 영상클립을 수업시간에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클립뱅크’ 제작 사례를 소개하였다.

해당 컨퍼런스를 통해 단순한 커리큘럼에 포함을 넘어서 형식 및 비형식 교육과정에 양질의 무형유산 교육이 행해질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다양한 접근방법들이 논의되었다. 센터는 이러한 전문가들의 활발한 논의를 토대로 단순한 무형유산 영상제작을 넘어 해당 영상의 활용을 통한 실질적인 무형유산의 가시성 및 인식 제고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오후에는 국립음악학교에서 중앙아시아의 무형유산 영상 상영과 함께 교직원 및 학생들의 전공을 살린 몽골 전통음악 및 무용 공연이 진행되었다. 해당 행사에는 센터 외에도 몽골국제학교(MIU) 및 몽골 무형유산 보유자와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으며, 몽골의 전통음악을 전공으로 하는 학생들의 전승에 대한 열정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개학을 맞은 9월 3일에는 울란바타르 시내에 위치한 유네스코학교(ASPnet)에서 역시 같은 영상제가 열려 더 많은 학생들이 무형유산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센터는 향후 이와 같은 대중 및 특히 학생들의 무형유산 관련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들을 통해 무형유산에 대한 인식 및 가시성 제고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라는 바이다.


In 2011, ICHCAP was officially inaugurated as a UNESCO category 2 center. We appreciate your continued support as we move forward into the next year and further into the future. Be sure to sign up for ICH Plus, our e-newsletter, to keep up to date with the latest in ICH news.